1화 감상-부부키 부란키, 무채한의 팬텀월드, 판타지스타 온라인2, 영검산, 아인

1. 부부키 부란키
이름이 뭔가 맘에 안 들어서 미뤄두다가 봤는데 호오 이거 꽤 물건인데?

개인적으로 산지겐이 만들었던 푸강아는 영 아니었지만 이 물건은 나름 기대해볼만 한 듯. 다만 좀 욕심이 과하다고 해야하나 연출적으로 힘을 줄 데랑 안 줄 데를 파악을 제대로 못 하고 있는 느낌. 1화야 그냥 첫 화라서 최대한 이야기를 쑤셔넣은 정도에 불과했다면 2화는 반류 앞에서 주절주절 떠는 부분은 좀 너무 길게 느껴짐.

좀 전반적인 페이스 조절과 안정화가 관건일듯. 그것만 어떻게 된다면 못해도 평타 이상은 치지 않을까. 포텐은 여하튼 넘치는 물건.

그리고 주인공 집단과 악당 집단이 여러모로 대비가 되는데 주인공 일행은 남자주인공을 기점으로 남자 1명 여자 3명이 붙는데 상대방은 여자 보스를 기점으로 남자 3명 여자 1명임. 그리고 주인공의 칼라는 파란색이고 적 쪽은 빨강색.

여러모로 대비가 되는 포지션인데 과연 이걸 어떻게 얼마나 잘 활용을 할건지. 여하튼 적 보스가 주인공처럼 나오는 엔딩은 마음에 들었음.



2. 무채한의 팬텀월드
마이 선배의 눈물점이랑 슴가 출렁임은 그럴듯한데 쿄애니는 여전히 시나리오 보는 눈은 없는 것 같음. 아니 정확히는 너무 널을 뛴다고 해야하나. 1화만으로는 배경이나 스토리, 캐릭터 전부 다 매우 평범.

이리저리 잘 움직이고 뭔가 태극권 짭스러운 마이의 움직임 등은 좋지만 그거 이외엔 글쎄...싶은 어중간함. 시간이 지난다고 나아질 것 같지도 않은 게 설정 자체부터가 하루치카냥 일상을 바탕에 깔고 거기다가 소소하게 배틀이랑 말장난 테이스트 섞은 중탕 정도의 물건이 될 것 같아서(이번 화 림보 설명 같은 걸 보면 그냥 작가 잡학상식+말장난이 위주가 될 게 거의 확실.)

슴가는 둘째치고 이번 분기에 눈물점 가진 얘들이 자주 보이는 기분인데 그 자체는 내 취향이라 좋다.


3. 판타지스타 온라인2
...미묘스기루데스네.

신규유저보다는 원래 시리즈 팬들에게 어필하는 게 목적인 것 같은데 그럼 굳이 애니로 만들 필요가 있나 싶기도 하고. 이번에 온라인 관련으로 있는 게 몇 개 있는데 전반적으로 뭔가 딱 보이는 게 없음.

별 특색이 안 보이는지라 아마 드랍할 듯.


4. 영검산
중국쪽 게임 원작이라는데 디자인이나 진행이 뭔가 좀 예전 아동용 애니 보는 느낌.

...사실 보다가 지루해서 그냥 적당히 넘김. 어쨌거나 더 보진 않을 듯.


5. 아인
아마 실질 1화로는 마지막 물건이 될 것 같은데 마지막이 대박.

폴리곤 픽쳐스가 왜 시도니아 3기 발표가 없나 했더니 이거 만들고 있었나. 오프닝과 엔딩 둘 다 확실한 미술 컨셉을 가지고서 만든 건 꽤 좋음.

도입부 스토리도 일단은 흥미를 끄는건 확실한데 과연 일개 소년인 케이가 뭘 얼마나 해낼 수 있을 것인지가 관건이 될 듯. 어쩌면 블러드 시리즈처럼 세계를 무대로...!! 할 수도 있지만 1화 전개상으로 보면 기본은 일본 내를 헤집고 다니는 게 될 것 같은데...

근데 엔딩의 미야노 마모루 창법이 너무 아이돌스러워서 좀 뿜었다. 느끼해...!!

여하튼 산지겐과 폴리곤 픽쳐스의 대결 아닌 대결이 매우 기대가 되는 분기인 건 확실한 듯.


6. 이걸로 대충 볼 것들은 훑어봤는데 현재로서 탑티어의 물건들은 쇼와 겐로쿠 라쿠고 심중, 디멘션 W, 아인, 부부키 부란키, 나만이 없는 마을 이 다섯가지.

액티브레이드는 기본 90년대 B급 테이스트를 깔고 있어서 노리는 것 자체가 탑티어랑은 거리가 있어보이고 다가시카시 역시 소재 때문에 A급 이상은 힘듬. 나쁘다는 게 아니라 추구하는 바 자체가 다르다는 거. 팬텀월드는 뭐 이리저리 잘 움직이긴 하지만 그냥 잘 움직이기만 할 뿐이고 쿄애니답지 않게 성우 기용도 밋밋한 편.

여하튼 생각보다는 기대되는 유망주들이 많은 것은 고무되는 기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